고양이

분류없음 2011.08.12 02:06



안 도망가고 버텨주는 것만도 고맙다
내가 미안 내가 사과할게
내가 대신 다 욕먹고 상처받고 속상할게





아무 말도 없는 내가 너는 너무 싫다고
아무 표정 없는 내게 한 번 웃어 보라고
그렇게 넌 나를 더 가둬두려

그럼 내가 어떡해야 되는 건데
울지 못해 웃는 건 이제 싫은데
한 번쯤은 편히 울어 볼 수 있게
내가 비가 될 수 있음 좋을텐데


갇혀 있는 내 영혼이 너무 보고 싶다고
말이 없는 내 눈물이 너는 너무 싫다고
그렇게 넌 나를 더 가둬두려

그럼 내가 어떡해야 되는 건데
울지 못해 웃는 건 이제 싫은데
한 번쯤은 편히 울어 볼 수 있게
내가 비가 될 수 있음 좋을텐데


모두 날 위한거라고 넌 계속 얘길 하지만
아름다운 거짓이라고 늘 항상 생각해왔어

그럼 내가 어떡해야 되는 건데
울지 못해 웃는 건 이제 싫은데
한 번쯤은 편히 울어 볼 수 있게
내가 비가 될 수 있음 좋을텐데

'분류없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의 시작  (0) 2011.09.23
Last Carnival  (2) 2011.08.28
고양이  (4) 2011.08.12
Promise Me  (0) 2011.08.08
No Dreamer  (6) 2011.08.03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2) 2011.07.2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1.08.12 0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2011.08.12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던 시나리오도 빠꾸하게 만들 그 믿고싶지도 않은 기사가 마치 우리 앞으로 시나리오 더 이상 보내지 말라고 선언하는 거 같아서 너무 속이 상하고 답답하고 진짜 얄밉고 짜증나고 울화통이 치밀고 욕이 나오고!!! 제이튠한테 더 이상 실망할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뎈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 회사 무능해요~하고 굳이 인증을 해주는 꼴잌ㅋㅋㅋㅋㅋ 굴러온 복을 몇 개나 찬건지????????? 현실은 시궁창이 왜 이준한테도 적용이 되냐구요 사과같고 꽃같은 이준한테 ㅠㅠㅠㅠㅠ
      그냥 그 기사 보는 순간 모든 게 다 이해가 됐어요
      그저 미안하고 미안하고.. 그냥 다 미안했어요

      이미 충분히 속상하고 힘들텐데 쓸데 없는 걸로 더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아서 겪을 필요도 없는 잔챙이 괴로움은 제가 다 대신 해줄거에요 ㅠㅠ 보듬어주고 지켜줄거에요 ㅠㅠ 이준 욕하지마 ㅠㅠㅠㅠ 리플에 욕쓰지마!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준 까면 사살 ㅠㅠㅠㅠㅠㅠㅠㅠ

  2. 2011.08.12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2011.08.12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니깐욬ㅋㅋㅋㅋㅋ 진짜 끝이 없어요! 어떻게 이렇게 꾸준히 사람 속을 뒤집어놓을 수 있는짘ㅋㅋㅋㅋㅋㅋㅋ 정말 하루라도 마음을 놓을 수가 없어요 정말 제대로 두려운 롤러코스터 롸이드네여 ^^; 변비같은 회사랰ㅋㅋㅋㅋㅋ 이제 그만 해줄 수 없겠니.. 기어이 내가 피를 봐야만 그만둬줄 거니...
      옛날이야 가수하면서 연기하면 지조없다고 까였지만 세상이 바꼈잖아요 연기=인지도가 됐는데 언제적 우물안 개구리인지 참... 꾸준히 가수로써 서포트를 제대로 해주는 것도 아니고.. 이렇게 욕심없고 야망없는 회사 처음 봐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돈은 벌고 싶어하는게 말이 되냐구여ㅠ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머리 하나 바꿨다고 시나리오가 몇개나 들어오는데 진짜!!!!!!!! 그걸 다 싸그리 다 ㅠㅠㅠㅠㅠㅠㅠ 어우 속상해 아이고 내 속이야 ;ㅁ;